Focus on > Focus on

지역공동체사업 ‘앞으로 민간 중심 주도’ 적극지원

“시는 지원조직·행정기관 컨트롤 타워 변모”

기사입력 2018-02-28 오후 3:44: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이재관 대전시 시장권한대행이 28일 기자 브리핑에서 민간 주도의 지역공동체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정대호 기자/SNS 타임즈)

 

[SNS 타임즈] 대전시가 그동안 행정기관 주도로 추진해온 지역공동체 사업을 민간중심으로 전격 전환하기로 했다.

 

이런 역할 전환에 따라 앞으로 행정기관은 민간 기관이 하기 어려운 부분을 맡아 적극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대전시 이재관 시장권한대행은 28일 시정 브리핑에서 민간 중심의 지역공동체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밝혔다. (관련 현장 Live 방송 기사: http://www.snstimes.kr/ArticleView.asp?intNum=11736&ASection=001051)

 

이 권한대행은 그동안 지역공동체라고 하면서 행정기관 주도로 끌고 가지는 않았는지 자성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앞으로는 사회적자본지원센터 같은 민간조직 을 중심으로 지역공동체 사업을 추진하고, 그 기관들이 하기 어려운 부분들을 행정기관이 지원할 수 있도록 큰 골격을 잡고 진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시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주민자치의 중요성을 인식해 지난해 10월 지역공동체 정책을 총괄하는 전담조직 지역공동체과를 신설했다.

 

앞으로 '지역공동체과'는 민간 주도의 지역공동체 사업에 대한 측면지원과 관련 행정기관에 대한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 지역공동체 사업의 핵심은 민간 기관이 추진하고 시 '지역공동체과'는 민간이 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한 적극 지원에 나선다는 것이다.

 

현재 지역공동체 사업을 위해 시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민간 기관인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 관련 사업을 위탁한 상태다.

 

사회적자본지원센터는 공동체 및 공유 활성화 사업을 비롯해, 지역공동체 역량강화, 청춘다락 운영, 마을활동가 육성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사회적자본지원센터가 지역공동체사업을 위해 추진하는 본연의 업무 외에 지원조직과 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 활동 공간 확보 등 지원 업무는 행정기관이 맡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행정 거버넌스 조직의 일종인 공동체 시·구 실무추진단·관 협치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재관 권한대행은지역공동체는 지방분권에서 상당히 중요한 테마다"라며, "주민이 중심이 되고 주민이 지역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는데 기본 바탕이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