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이슈와 토픽

'미세먼지 잡는 획기적인 아이디어'- 제품개발 성공

도로를 달리는 공기청정기… 차량이 미세먼지 잡는 일등공신

기사입력 2018-03-05 오후 12:46: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달리는 자동차에 장착한 역발상 미세먼지 정화장치’… 차량 2 500만대가 미세먼지 잡는다

 

▲ 매연과 미세먼지의 주범 자동차에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기능을 부여한 역발상 방식의 미세먼지저감장치가 에스에프코리아에 의해 개발됐다. (사진= 에스에프코리아/SNS 타임즈)

 

[SNS 타임즈] 국내 연구진에 의해 현대 사회의 최대 골치거리 중 하나인 각종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정화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됐다.

 

전국이 미세먼지로 골머리를 섞고 있는 가운데, 미세먼지를 효과적인 방법으로 저감시킬 수 있는 장치를에스에프코리아방승한(53) 연구소장이 다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했다.

 

미세먼지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봄철 중국에서 불어오는 황사외에도 바이러스, 세균, 타이어분진, 자동차 매연, 꽃가루 등 도심 속 공기에는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들이 많다.

 

에스에프코리아에서 개발된 저감장치는 자동차 한 대가 평균 30~40km 주행 시, 분당 5천리터가량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자동차 한 대가 하루 운행 시 미세먼지를 최소 1g 포집 한다고 가정하면, 서울시 차량등록 대수 300만대로 서울시에서만 하루 최소 3t의 미세먼지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한다. (서울시 발표: 미세먼지 경고발령 시 대중교통 무료화로 하루0.8t 감소)

 

“정부에서 공기정화기 장착 차량에 대해 2부제 면제 및 지자제 주차료 할인 등 대책을 마련한다면 대한민국 전역에 2 500만대의 미세먼지 저감기를 설치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라는 게 방승한 소장의 설명이다

 

▲ 자석부착 방식으로 간단하게 설치 부착된 미세먼지저감장치 모습. (사진= 에스에프코리아/SNS 타임즈)

 

방승한 소장이 개발한 미세먼지 저감장치는 주행하는 차량의 외부 천정에 슬림하게 제작된 공기정화기를 장착시키는 방식이다자동차가 주행할 때 맞바람이 치게 되는 원리를 이용해, 차량 주행 시 무동력으로 필터가 장착된 공기정화기에 공기가 흡입되면서 자동으로 도심 속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게 된다.

 

장착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자석을 이용해 어떤 구조의 차와 상관 없이 올려놓는 것으로 설치가 끝나게 된다.

 

방 소장은 앞에서 주행하는 차량이 발생시키는 타이어분진과 배기가스 등 미세먼지를 뒤에서 쫓아가는 차량이 공기를 정화한다면, 대한민국 등록된 차량이 2 500만대라고 가정할 때 대한민국 전역에 2 500만대의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방승한 소장은 도로를 주행하는 차가 달리면서 공기를 정화 시키기 때문에, 가장 가깝게 인도를 보행하는 사람과 도심 주변의 주택가 주민 등이 미세먼지로 인한 불편함과 고통을 해소 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에스에프코리아는 세종특별자치시 전의면에 위치한 향토기업으로 방승한 소장이 개발한 미세먼지 저감장치는 특허출원 된 상태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