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문화

교육부, ‘대학창업펀드’ 조성 기본 계획 발표

대학생 창업 기업 투자로 청년 일자리 확대 목표

기사입력 2018-03-09 오후 1:52: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교육부가 대학창업펀드 조성 기본 계획을 발표 했다. (이미지= SNS 타임즈)

 

[SNS 타임즈] 교육부가 대학에서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투자하는 전용 펀드대학창업펀드조성 기본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의 창업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 대학과 정부의 매칭 출자(대학 등 민간1: 정부3)를 통해 결성된다.

 

작년 정부 출자액 120억원으로 처음 시작된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은 2017 5개 대학창업펀드를 선정하고 대학의 매칭을 통해 총 1885000만원의 펀드를 결성했다.

 

올해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의 예산은 작년에 비해 30억원이 증액된 150억원이며 대학과 동문 등 민간에서 25%, 정부가 75%를 출자해 총 2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 내 기술사업화를 전담하는 기술지주회사 등에서 운용하며 대학 내 창업기업 위주로 투자(투자액의 75% 이상)된다.

 

또한 선정된 대학창업펀드는 최대 10년 간(투자 5, 회수 5) 운영되며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투자심의위원회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된다.

 

교육부는 2018년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사업에 관심이 있는 대학기술지주회사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했다.

 

신규 기술지주회사 참여 기회 확대

 

교육부는 2017년 대학창업펀드 사업에 선정되지 않은 기술지주회사와 선정된 기술지주회사를 대상으로 예산을 각각 100억원, 50억원으로 구분해 대학창업펀드를 운용하지 않는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사업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지방 창업 기업에 대한 지원 유도

 

또한 지방 기업에 대한 투자 비율을 제시하거나 기술지주회사 간 공동운용(또는 타 대학기술지주회사가 출자자로 참여)할 경우, 정량평가(1차 평가) 시 가점을 부여해 지방 창업 기업 투자 활성화 및 후발 기술지주회사의 창업 기업 육성(기업 발굴, 멘토링, 자금 지원 등)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대학법인, 산학협력단 출자 가능

 

이외에도 교육부는 대학법인 및 산학협력단의 펀드 출자 또한 업무집행조합원의 출자 비율로 인정해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펀드 출자금 매칭 부담을 완화하고 대학 기술지주회사들이 보다 쉽게 사업에 참여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4월 초까지 각 대학의 신청을 받고 5월 중 대학창업펀드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교육부 김영곤 직업교육정책관은대학창업펀드는 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하여 고용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는 중요한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에 대해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