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KT, 봄맞이 행사지역 통신서비스 안정화 챙긴다

70여곳 대상 24시간 집중 감시 및 긴급 복구 체계 유지

기사입력 2018-04-03 오후 12:21: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kt가 봄 철 전국적인 행사 시즌을 맞아 안정적인 통신망 서비스 유지를 위한 감시체제에 들어갔다. (자료사진/SNS 타임즈)

 

[SNS 타임즈] KT는 본격적인 봄맞이 행사가 열리는 4월 이용자들에게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네트워크 특별 대책을 마련하고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KT 1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진해 군항제 7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등 전국 주요 행사지역 70여곳을집중 감시 지역으로 지정하고, 이 지역에 구축된 LTE 기지국 1300여식, 3G 기지국 230여식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비상 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

 

또한 KT는 축제가 열리는 기간, 축제를 찾는 인파가 몰릴 것을 대비해 이동 기지국 12식을 추가로 배치했으며 기지국 데이터 처리 용량 조정 및 데이터 전달 경로 분산 작업 등 통신 서비스 사용량 폭증에 대비한 모든 준비를 완료했다.

 

KT 트래픽 분석 결과(2015, 2016, 2017년 데이터 사용량)에 따르면 약 150만명 이상이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지역의 LTE 데이터 사용량은 평시 대비 평균 30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는봄맞이 행사가 열리는 4월에는 많은 사람들이 야외 활동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이용자들이 불편함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철처한 네트워크 품질 관리와 실시간 감시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고해봉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