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충청

“지방자치 역행, 도지사 관사 폐쇄해야”

충남도의회 이기철 의원 ‘5분발언’ 주장

기사입력 2018-04-03 오후 2:42:1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도지사 관사 매년 수천만원 이상 혈세 투입중앙 집권시대 유물 등 지방자치 역행

대부분 광역자치단체 관사 폐쇄하고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충남도 적극 수용해야

 

▲ 충남도지사 관사. (자료 사진= 굿뉴스365/SNS 타임즈)

 

[SNS 타임즈] 충남도의회 이기철 의원이 충남도지사 관사 폐쇄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제공되는 관사는 중앙 집권시대의 유물이고, 매년 수천만원의 혈세를 잡아먹는 등 지방자치를 역행한다는 이유에서다.

 

이 의원은 3일 열린 제303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도지사 관사의 부적정 문제를 꼬집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충남도지사 관사는 대지 2148(650), 연면적 337(102) 규모로, 사업비 약 18억원이 투입됐다.

 

이 관사에는 매년 1000만원 이상의 공관 운영비가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청원경찰 3명이 3교대로 순환 근무하는 등 제반 인건비를 포함하면 수천만원의 도민 혈세가 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점을 인지한 대부분 광역자치단체는 관사를 폐쇄하고 있다. 도지사 관사는 전근이 잦은 임명직 공무원을 위한 관치시대의 산물이라는 이유에서다.

 

실제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관사를 운영하는 시도는 충남도를 포함한 7곳에 지나지 않는다. 도내 기초단체만 보더라도 공주시와 논산시만 운영 중으로, 대부분 관사를 폐쇄하고 있다.

 

이 의원은관사의 용도가 폐기되기 시작한 것은 단체장을 민선하게 된 1995년부터이다라며민선 초대 지자체장에 도전했던 후보 다수가 관사 폐지 및 주민 환원을 공약으로 내걸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충남의 재정자립도가 30%에 지나지 않는 열악한 상황에서 도지사 관사를 운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도지사 관사는 전근이 잦은 임명직 공무원을 위한 관치시대의 산물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새로운 민선 7기가 도래하기 전 관사를 하루빨리 폐쇄하고 관련 비용 제공을 중단해야 한다, “매각하는 방안과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풀뿌리 자치를 실현해 가야 할 지자체장들이 관사를 사용하고, 전기·가스 등 관리비까지 지원받는 것은 도덕적 해이라며, “충남도는 세금 한 푼이라도 절약해 도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꼬집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