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환경부, 80여개국 참여하는 유엔 기후변화적응 국제회의 유치

UN 관련 사무국과 2019년 4월 개최 합의

기사입력 2018-04-08 오후 8:25: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환경부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6회 국제 국가적응계획 포럼 2019 4월 중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4 7일 밝혔다.

 

▲ (자료사진) 2015년 개최된 UN기후변화 협상에 관한 세계시민회의. (사진: 기후변화센터/SNS 타임즈)

 

‘국제 국가적응계획 포럼은 전 세계 각국의 정책결정자가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적응계획 수립과 이행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2013년부터 개최해 왔다.

 

국제 국가적응계획 포럼(이하, 포럼)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이 2013년부터 독일을 시작으로 매년 개최하고 있는 유엔의 공식 국제회의 중 하나다.

 

이번 포럼 유치는 지난해 9월 서울에서 열린아시아 지역 국가적응계획 포럼의 성공을 계기로 전 세계 국가가 참여하는 국제단위의 포럼 유치에 대한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은 환경부와 최종 협의를 거쳐 이집트 샴엘셰이크에서 열린5회 국제 국가적응계획 포럼(4 4~6, 현지시각)’ 폐회식에서 우리나라를 차기 개최국으로 4 7일 공표했다.

 

환경부는 이번 포럼의 유치를 계기로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국제적인 선도국으로서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포럼 개최지는 향후 협의과정을 통해 조율되며 포럼에는 80여개국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은 지난 2015년 채택된 파리협정을 통해 모든 국가의 기후변화 적응계획 수립을 권고하는 등 기후변화 적응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20년까지 전세계 100개국 이상이 기후변화 적응 계획을 수립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해 환경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제2차 국가기후변화 적응대책(2016~2020)을 수립하여 이행하고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이번 국제 포럼 유치를 계기로 우리나라의 기후변화적응 정책 사례와 경험을 세계 각국에 널리 소개하고 개도국 등의 기후변화적응 계획 수립을 지원하겠다이는 궁극적으로 국제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를 유엔기후변화협약 기후변화 적응 분야 홍보대사로 4 6일 위촉했다.

 

최재천 교수는 환경부 중앙환경정책위원회 위원장 및 국회 기후변화포럼 공동대표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앞으로 2년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 등 유엔의 기후변화와 관련된 공식 행사에 초청되어 전 세계의 기후변화 적응과 관련된 활동을 장려하는 역할을 맡는다.

 

최재천 교수는현실로 다가온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은 사회 전 분야의 참여와 노력으로 가능하다우리나라가 사회 전 분야와 구성원, 생태계를 아우르는 통섭의 지혜를 발휘하여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 적응 분야의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