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개발

‘중앙아시아의 허브 타슈켄트로 가는 하늘길 넓어진다’

국토부, 한-우즈벡 항공 운항 확대 합의

기사입력 2018-05-04 오후 12:26:1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중앙아시아의 허브 타슈켄트로 가는 하늘길이 넓어지게 됐다.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국토교통부는 3일 신 북방정책의 전진기지인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으로 향하는 항공로가 확대됐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한국과 우즈벡 항공당국은 5 2~3일 양일간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항공회담을 개최하고 양국 간 운항 편수를 주 8회에서 주 10회로 늘리기로 합의했다.

 

이는 그간 운항 불균형(우리측 주 8, 우즈벡 주 4회 운항)을 이유로 운항편 수 증대에 소극적이었던 우즈벡 항공당국을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라는 것이 국토부 측의 설명이다.

 

-우즈벡 노선 이용객은 최근 3년간 연평균 10.3% 증가해 왔으나 운항편 수가 제한돼 왔고, 목요일과 토요일에는 운항하는 항공편이 없어 불편을 겪어 왔다.

 

이번 합의로 한-우즈벡 간 운항 스케줄이 편리해 지면 일본, 중국 등지에서 인천공항을 경유해 우즈벡으로 가는 환승객도 늘어나 인천공항의 동북아 허브공항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한국과 우즈벡 간 운항편 수 확대는 러시아와 함께 신 북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인 우즈벡과의 교류를 더욱 확대시켜 나감으로써 작년 11월 양국 간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된 교류확대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유라시아와 중앙아시아 진출을 확대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우즈벡이 개혁·개방 조치의 일환으로 우리나라 등에 비자 면제 조치를 취함에 따라 앞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과 항공수요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로마 등 남유럽 도시로 운항을 위해 우리 국적기가 우즈벡 영공을 통과하는 데 영공통과 허가 유효시간이 24시간으로 짧아 정비 등 돌발상황 발생 시 우리 항공사들이 영공통과 허가를 다시 받아야 하는 불편이 있어왔다.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 허가 유효시간 연장(24시간 → 72시간)이 합의됨에 따라 우리 항공사들의 운항 여건이 개선되고 충실한 정비를 통한 안전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