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on > Focus on

임금조건 공개 않는 ‘깜깜이 채용공고’ 사라진다

권익위, '채용공고에 임금조건 공개' 권고

기사입력 2018-06-11 오후 12:03: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자료사진/SNS 타임즈)

 

[SNS 타임즈] 기업 또는 민간취업포털 등의 채용공고에서 급여를 공개하지 않는 관행이 사라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구직자의 선택권과 알권리 보장을 위해채용공고에 임금조건 공개 의무화방안을 마련하여 고용노동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취업포털별로 일평균 약 10∼16만건의 채용정보가 공고되고 있으나 한국고용정보원이 운영하는 워크넷을 통한 구인신청을 제외하고는 대다수 채용공고가회사내규에 따름’, ‘협의 후 결정등 임금조건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 구직자들의 불만이 많았다.

 

'17년 기준 취업포털의 이용현황(일평균방문자)은 워크넷(75만명), 잡코리아(37만명) 등에 이르고 있다.

 

실제로 국민권익위가 국민생각함을 통해 조사한 결과, 설문대상자 중 75.8%가 임금조건이 공개되지 않는 경험을 했고, 이중 85%는 불충분한 임금조건 공개에 대해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2018 3국민생각함에는 취업준비생에겐 키, 몸무게 같은 불필요한 정보도 요구하는 곳이 아직 많은데 정작 가장 중요한 정보인 급여를 알려주지 않아 지원하는 회사가 얼마를 주는지도 모른 채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여 면접까지 보러가는 경우가 많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 2018 3국민신문고에는 채용공고마다 급여수준을 공고하지 않고 두루뭉술하게내부규정에 따른다고 함. 마트에서 물건을 살 때도 가격을 보고 결정하는데 임금수준을 모르고 지원하는 것은 아이러니임라는 내용도 있었다.

 

임금조건을 공개하지 않는 민간취업포털 채용공고 사례 . (출처: 국민권익위원회/SNS 타임즈)

 

특히 근로기준법, 직업안정법 등 법률에서는 임금을근로조건의 핵심개념으로 규정하고 있는데도 채용 단계에서 임금을 알 수 없어 구직자의 알 권리가 침해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거짓 채용공고나 최저임금 미달 구인정보 등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음에도 대강의 임금조건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도 제공되지 않아, 채용 후 근로계약 시 구직자에게 불리한 임금조건이 제시되더라도 어쩔 수 없이 이를 받아들이거나 다시 취업준비생으로 돌아가 수개월의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에 따라 국민권익위는 기업이 채용공고를 할 경우 개략적인 임금조건을 공개하도록 고용노동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다만 국내외 사례조사 및 이해관계자,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구체적인 공개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등을 거쳐 2019 6월까지 세부방안을 확정하고, 채용절차법 등 관련법을 개정하도록 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이번 제도개선으로 취업준비생의 선택권 및 알권리를 보장함으로써 구직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국민실생활에서 국민의 고충을 유발하는 민원사례 등을 면밀히 분석해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