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대전

허태정 시장, 민선7기 최우선 정책 ‘청년 일자리’

대전희망통장 청년들과 공감토크 통해 민선7기 청년정책 비전 제시

기사입력 2018-07-15 오후 6:13: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임기동안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정년정책을 추진키로 했다.

 

▲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희망통장 청년들과 공감토크 장면.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허 시장은 13일 오후 7시 시청 대강당에서 대전청년희망통장 참가자 400명과 함께 진행된 워크숍 공감토크에서 혁신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대덕특구와 원도심 등에 권역별로 특성화된 스타트업 2000개를 육성해 대전시를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희망통장 청년들과 공감토크 장면.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또한 허 시장은 세종시 전입인구 40%가 대전시민인데 가장 큰 이동사유가 주택문제라고 말하며 청년 신혼부부들의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청년 신혼부부 희망주택 3000세대를 목표로 임기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희망통장 청년들과 공감토크 장면.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이어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은 먹고 사는 문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 정부와 시도 노력하겠지만 청년들도 시정에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청년참가자들로부터 다양한 청년정책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공감토크에 청년패널로 참여한 최한철(37)씨는주거공간 마련에 어려움이 많다주택 공급 사업이 확대되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패널인 서동윤(20)씨는청년들이 먹고사는 문제에 고민하다 보니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청년실업극복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공감토크와 더불어 대전시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청년희망통장사업에 평균 6.3: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참가자를 대상으로 참가자 의무사항 등 약정서 작성을 안내하는 사업설명회도 개최됐다.

 

대전청년희망통장은 참여자가 매월 15만원을 저축하면 대전시가 같은 금액을 지원해줘 3년 후 이자를 포함해 1000만 원이 넘는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대전시는 지역 내 저소득 근로청년들에게 자립심을 심어주고 안정적인 직장 생활과 더불어 청년들의 타 지역 유출 예방과 이직률을 최소화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