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즈

'건설산업에도 스타트업 선전'

건설 비교 견적 플랫폼, 누적 견적 1000억원 달성

기사입력 2018-10-01 오전 10:37: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출시 1 7개월만의 성과… “2019년 상반기 2000억 돌파할 것

비교 견적 데이터 기반최적화된 가격과 협력업체 정보 제공

 

▲ (자료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건설산업이라는 특수성과 전문성을 갖춘 분야에도 스타트업들이 도전장을 내밀며 성과를 보이고 있다.

 

360˚ VR 동영상 현장 정보 서비스를 제공 중인 건설 비교 견적 플랫폼 건설플러스가 9월 기준 누적 견적액 1000억원을 달성했다.

 

건설플러스는 서비스 출시 후 견적액이 전년도 대비 160% 이상 성장하고 있다. 건설플러스를 개발한스타투업은 그간 상승세에 비춰볼 때 2019년 상반기 누적 견적액이 20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른 연간 거래액 185조원의 거대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건설 산업이라는 특수성과 전문성 때문에 스타트업의 진출이 미비했던 건설 산업에 도전장을 내민 스타투업은 건설플러스 서비스 출시 1년만에 400억원의 누적 견적을 달성했다. 누적 견적액 1000억원 달성은 7개월만의 성과다.

 

건설플러스는 건설 자재 및 협력업체 비교 견적 서비스로 2017 2월 출시됐다. 건설플러스를 서비스 중인 스타투업은 건설 비교 견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화된 가격의 건설 자재와 협력업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건설플러스 견적액 성장 추이. (출처: 스타투업/SNS 타임즈)

 

건설플러스 측은" B2B 비즈니스의 핵심인 원가절감을 고민하는 건설사와 신규 영업 확대를 꾀하는 협력업체, 자재업체 모두에게 환영받고 있다"면서, "비교 견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사일정, 규모, 건설사별 원가를 분석해 최적화된 자재 가격을 제안하고 있어 회원사는 기존 거래처 대비 높은 원가절감을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회원사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제공하고 있는 360˚ VR 동영상 현장 정보 서비스는 현장 방문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회원사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건설플러스 김영진 대표는스타트업에게는 블루오션인 건설 산업에 혁신과 가치를 제공하며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만 했던 회원사들에게 원가 절감이라는 가치있는 혜택을 드리기 위해 더 수준 높은 서비스를 기획해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