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인문학으로 만나는 우리 음악

김덕수, 앙상블시나위가 함께하는 ‘아름다운 우리가락’

기사입력 2018-10-17 오전 10:04:5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동서양의 문화와 예술이 한 자리에 어우러지고, 소통과 공감의 지평을 넓히기 위한 인문학콘서트아우락공연이 펼쳐진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오는 25일 오후 7 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인문학콘서트아우락(아름다운 우리 가락)’ 공연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인문학콘서트 아우락은 이날 공연을 시작으로 11 29, 12 13일까지 모두 3회에 걸쳐 9개의 주제로 해설과 연주가 어우러진다.

 

이번 공연은 사물놀이의 창시자이며 국악명인인 김덕수, 시대와 호흡하는 국악을 지향하는 앙상블시나위 팀이 각 주제에 따라 창작한 새로운 음악을 연주하며, 월간 객석 기자이며 음악평론가인 송현민의 강연으로 진행되는 인문학콘서트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 그 어느 때보다 서로간의 공감과 소통이 필요한 요즘, 동서양 역사 속 문화예술의 유사점과 차이를 살펴 과거를 이해하고 현재를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특히, 삼국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중세와 르네상스를 거쳐 낭만과 모던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동서양 역사 속에서 반짝반짝 빛났던 문학, 그림, 음악, 무용 등의 예술을 포괄적으로 소개한다.

 

첫 번째 공연은시와 그림, 그리고 춤이라는 부제로낭만적 시각으로’, ‘그림, 세상과 이상의 경계에서 핀 꽃’, ‘신바람 춤판 유전자가 불러온 대박사건이라는 주제의 강연과월식’, ‘달빛 유희’, ‘울림’, ‘새벽종(승무)’, ‘씻김(승천무)’, ‘마왕을 위한 시나위가 연주된다.

 

11 29일에는글과 노래를 부제로얄리얄리 얄라셩 얄라리 얄라’, ‘랩 베틀의 전통과 DNA’, ‘우리 역사상 가장 발칙한 세레나데의 주제의 강연과, ‘자규새’, ‘달빛 유희2’, ‘범피중류’, ‘토끼 이야기’, ‘찬비가’, ‘사랑가가 연주된다.

 

12 13일 공연은예술과 환상이라는 부제로아이를 잃는 두려움과 슬픔이 남긴 두 이야기’, ‘달에게 묻고, 달이 답하다’, ‘시나위가 시나위를 모사하다의 주제의 강연과월광’, ‘달빛 유희3’, ‘야행’, ‘장구시나위’, ‘초경이경’, ‘마왕 판타지’, ‘부용산이 연주된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관계자는좀처럼 만나기 어려웠던 인문학콘서트로, 김덕수, 앙상블시나위, 송현민 등 국내 최고의 연주력과 경력을 겸비한 연주자들이 오랜 시간동안 고민하며 만든 공연인 만큼 특별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은 S 10,000, A 5,000원이며, 예매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 대전시립국악연정원 '인문학으로 만나는 우리 음악' 공연 포스터.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