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인 2명 중 1명, 임금체불 경험 있어”

'체불된 임금 받지 못한 직장인 42.9%에 달해'

기사입력 2018-11-15 오전 10:34: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6%가 임금체불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 중 15.9%는 현재도 임금체불 중이다고 답했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SNS 타임즈)

 

[SNS 타임즈] 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임금체불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 10명 중 6명은임금체불로 인해 퇴사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6%임금체불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 중 15.9%현재도 임금체불 중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임금체불이 된 기간은 평균 1.5개월로 집계 됐으며 체불된 임금의 수위에 대해서는월급여 전액 미지급 46.5%로 가장 많았다. 이어월급여 일부 미지급(39.9%)’, ‘야근수당 및 특근수당 등 각종 수당 미지급(11.3%)’, ‘기타 식대 및 유류비 미지급(1.7%)’ 등의 순이었다.

 

임금체불은 중소기업 사업장, 정규직에 집중되어 있었다. 임금체불을 경험한 직장인들이 종사했던 사업장 규모별로는중소기업(79.7%)’중견기업(16.6%)’, ‘대기업(3.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고용형태별로는 정규직(54.8%)이 비정규직(45.2%)에 비해 임금체불이 조금 더 많았다.

 

직종별로는사무관리직(39.5%)’에 대한 임금체불이 가장 많았으며일반서비스직(22.9%)’, ‘생산·기술·건설·현장직(15%)’, ‘판매·유통·영업직(8%)’, ‘교사·강사직(4.3%)’, ‘단순노무직(4.3%)’, ‘운전·배달직(3.3%)’, ‘간호·의료직(2.7%)’이 뒤를 이었다.

 

임금이 체불되었을 때 대응방법으로는 47.8%사장에게 직접 임금을 달라고 요구한다를 꼽았으며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26.2%)’가 그 뒤를 이어 많은 직장인들이고용노동부 등 관련 기간 신고했다(18.9%)’, ‘직원들과 함께 소송을 걸어 법적으로 대응했다(5%)’와 같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소극적인 대처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체불된 임금에 대해서는 57.1%전액 모두 받았다고 답했으며일부만 받고 일부는 받지 못했다’, ‘전혀 받지 못했다는 답변도 각각 28.6%, 14.3%에 달했다.

 

임금체불로 인해 퇴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64.5%퇴사했다고 답했다. 성별로 봤을 때여자(66.7%)’남자(61.5%)’에 비해 임금체불로 회사를 더 많이 그만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체불 후 퇴사까지의 기간은 ‘3개월 32.5%로 가장 많았고 ‘2개월(19.1%)’, ‘1개월(18%)’ 순이었으며 ‘6개월 이상장기간 버틴 후 퇴사를 한 직장인도 16%나 됐다.

 

한편, 현재 경기불황으로 앞으로 임금체불을 경험하게 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67.7%퇴사를 준비한다고 답했으며 32.3%퇴사하지 않고 회사를 위해 더 열심히 일한다고 답했다.

 

퇴사를 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과반수 정도가급여가 한 번 밀리면 앞으로도 계속 밀릴 것 같아서(49.7%)’ 1위로 꼽았다. 이외에도당장 생계 유지가 힘들어서(26.4%)’, ‘직장에 대한 비전이 보이지 않아서(14.4%)’, ‘업무에 대한 의욕이 생기지 않아서(8.6%)’ 등이 있었다.

 

반면 퇴사를 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36.7%시간을 두고 상황을 파악한 뒤 이직할 예정이라서라고 답하며 퇴사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으며어디든 어려운 상황은 마찬가지라서(24.7%)’, ‘밀린 급여를 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서(22.3%)’, ‘어려운 회사를 위해 더 열심히 일 해야겠다 생각해서(12%)’ 등을 이유로 들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