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클래식으로 만나는 동물의 사육제, 이거 신나네

부강초, 이야기가 있는 클래식여행 프로그램 운영

기사입력 2018-11-21 오전 9:53: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세종시교육청 관내 부강초 아이들이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를 클래식으로 만났다.

 

▲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사자왕의 행진곡’으로 시작해 동물들의 특징을 살린 오케스트라 연주에 학생들은 신나하며 즐겁게 호응했다. (사진= 세종시교육청/SNS 타임즈)

 

부강초등학교는 지난 20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후원하는 이야기가 있는 클래식여행문화예술프로그램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클래식 여행은 오케스트라 공연을 접하기 힘든 학생들에게 뜻깊은 경험을 제공하고 문화예술의 경험을 확대하고자 마련했다.

 

동물의 사육제 중 사자왕의 행진곡으로 시작해 동물들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악기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연주에 학생들은 신나하며 즐겁게 호응했다.

 

딱딱하기 쉬운 클래식 공연에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춘 이상진 지휘자의 쉬운 해설과 퀴즈가 함께 곁들여져 분위기는 흥미진진해졌다.

 

이활 학생(5학년)오케스트라를 실제로 보니 규모도 크고 웅장해서 멋져 보였고, 바순 소리가 방귀 소리 같아서 웃겼다, “공연해 준 오케스트라 선생님께 고맙고 다음에 또 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명숙 교장은앞으로도 다양한 악기 교육, 교육연극 공연 등 다양한 문화예술 교육의 기회를 마련하여, 학생들의 예술적 감수성과 바른 인성 함양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