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DHL, “한국 무역 성장세 전망 밝다” 예측

‘무역수지는 하락했지만, 상대적 꾸준함 유지’

기사입력 2018-12-04 오후 2:11:5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DHL이 발표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 데이터. (출처: DHL Global Trade Barometer/SNS 타임즈)

 

[SNS 타임즈] DHL은 한국의 무역 성장세는 무역 지수가 지난 분기보다 5포인트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꾸준함을 유지하고 있어 전망 역시 밝은 것으로 관측했다.

 

글로벌 물류 선도기업인 DHL이 발표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 데이터에 따르면 내년 1월에 끝나는 다음 분기 한국의 전체 무역 지수는 64포인트로 아시아 지역 조사 국가 4곳 가운데 인도 다음으로 높았다.

 

글로벌 무역 발전의 초기 지표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한국의 항공 무역 성장 전망치가 11포인트 감소하겠지만, 2018년 상반기 긍정적 수치를 기록한 해상 무역은 66포인트를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해상 무역이 회복성을 보이는 요인으로는 주로 기본 원자재와 생활용품, 화학 및 제품 수요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송석표 DHL글로벌포워딩코리아 대표이사는현재 진행 중인 세계 무역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항공 및 해상 수입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국 경제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기본 원자재와 산업 원자재 수입량이 증가한 것은 중소기업에 대한 15조원(116억유로)규모의 자금 지원과, 자동차 및 조선업계에 대한 13000억원(10억유로) 규모 신용보증 지원 등 국내 산업 부양을 위한 한국 정부 조치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송 대표이사는하이테크 같은 주요 산업분야 지표가 지속적인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계 부품과 차량 및 부품분야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다, “이는 세계의 무역 규모가 지속적으로 변동함에도 한국 경제가 장기적으로 성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전망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DHL은 글로벌 무역은 향후 3개월간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한편 전분기에 보였던 발전도 지속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의 성장 속도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Tim Scharwath DHL 글로벌포워딩, 프레이트 최고책임자는 “DHL Global Trade Barometer에 따르면 글로벌 무역 상황은 여전히 낙관적임을 보여주며, 항공·해상 무역은 전세계적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점차 심화되는 무역 분쟁, 특히 미국과 중국의 갈등과 더불어 세계 경제가 침체기에 접어들 것이라는 경제학자들의 예측을 감안하면, 무역 모멘텀의 소폭 약화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GTB 지수를 구성하는 7개국(중국, 독일, 인도, 일본, 한국, 영국, 미국) 지수들은 모두 50포인트 이상을 기록했다. Global Trade Barometer 기법에 따르면 50포인트가 넘으면 성장세 전망이 낙관적이고 50이하일 경우 그 반대를 나타낸다.

 

2018 1월 론칭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글로벌 무역 상황과 미래 발전 정도를 가늠하는 혁신적이고 독보적인 초기 지표로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된 방대한 물류 데이터에 기반하고 있다.

 

글로벌 물류 선도기업인 DHL IT 서비스 사업자인 액센츄어가 공동 개발한 Global Trade Barometer는 연중 4회 발표되며 다음 발표일은 2019 327일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