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블록체인

트루USD, 발행 9개월 만에 50개 거래소 상장

“글로벌 마켓에서 기축 통화로 사용될 것”

기사입력 2018-12-04 오후 2:47:1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2019 1분기 안에 100개 거래소 상장 목표

 

▲ 전 세계에서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자산 기반 토큰 트루USD가 발행 9개월만에 50개 거래소에 상장됐다. (자료 출처: 트러스트토큰/SNS 타임즈)

  

[SNS 타임즈] 글로벌 마켓에서 기축 통화 사용을 목표로 발행된 트루USD 토큰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블록체인 업체 트러스트토큰은 3월 발행한 트러스트토큰의 트루USD가 약 9개월 만에 50개 거래소에 상장됐다고 4일 밝혔다.

 

한 달에 거래소 다섯 군데 이상을 상장한 셈이다.

 

트러스트토큰은 이같은 성과에 대해 트루USD가 글로벌 기축 통화로 사용될 수 있도록 설립 초부터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회계 감사 보고서를 공개해 사용자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둔 전략이 효과적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트루USD는 발행 초부터 미국과 아시아, 유럽 등 전 세계에 위치한 거래소들과 미팅을 갖고 전략 활동을 전개하며 파트너십 및 거래량 부분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후 트루 USD는 신규 거래소 등으로 자연스럽게 저변 확대가 이뤄져 왔다는 분석이다.

 

트러스트토큰 트루USD9개월 성장 추이. (자료 출처: 트러스트토큰/SNS 타임즈)

 

트러스트토큰은 “2017년 초까지 테더를 지원했던 대만은행과 웰스파고가 테더와의 관계를 끊으면서 테더의 신뢰가 흔들리고 있는 것과 달리, 트루USD는 꾸준히 신뢰 네트워크를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트러스트토큰은 현재 악화된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던 트루USD의 원동력이 바로 이 부분에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모든 참여자간의 신뢰라는 진정한 블록체인의 가치에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러스트토큰의 트루USD 2019 1분기 안에 100군데 거래소에 상장이라는 공격적인 목표를 세우고 국내에서도 다양한 밀착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의 약 20%를 차지하는 한국 시장에서 원화 거래를 통한 거래량 증가가 상당할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트러스트토큰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대니 안은 “11 24일 기준 비트코인의 3500달러선 붕괴 이후 트루USD의 거래량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루USD의 한 달간 거래량이 71% 증가하며 암호화폐 시총 18위로 올랐다. 이는 투자자들이 트루USD를 통해 리스크를 헷징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계속해서 전략 파트너십에 집중하여 트루USD 접근성을 높이고 글로벌 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이번 50번째 거래소 상장이라는 성과를 시작으로 트루USD가 더 많은 글로벌 마켓에서 기축 통화로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트루USD 11 28일 기준 최근 한 달 거래량 약 1조원을 기록하며 전체 암호화폐 시장에서 시가총액 18위를 차지했다. (12 3일 기준 20).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