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블록체인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람다256·블로코와 전략적 사업협력 MOU 체결

기사입력 2019-04-24 오후 5:36: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현대자동차그룹 ICT 기업 현대오토에버가 기업용 블록체인 시장을 잡기 위해 블록체인 산업에 뛰어든다.

 

현대오토에버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인 람다256,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업체인 블로코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사업 전개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3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포함, 자동차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공동 개발 및 추진 예정이다.

 

이러한 계획의 첫 단계로 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BaaS(Blockchain-as-a-Service) 플랫폼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쉽고 빠르게 비즈니스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는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마트 계약, 보안, 암호화폐 지갑 등 고객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토탈 서비스 형태로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기반으로 자동차, 물류, 부품, 건설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킬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사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 계획도 밝혔다. 나아가 부품-생산-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등 미래 잠재가치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오토에버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사업이 블록체인 민간주도 프로젝트로 선정돼 4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현대오토에버 주관 컨소시엄은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까지 주요 이력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차단하는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정권호 람다256 전략팀장은블록체인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타겟 산업 및 고객별 요구사항이 잘 반영되어야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고 본다, “오토모티브 분야의 전문성 및 사업 노하우를 보유한 현대오토에버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산업 내 다양한 고객에게 진정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이번 현대오토에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신차구매부터 운행, 관리, 중고차 매매까지 자동차 라이프싸이클 전체에 걸친 블록체인 특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그 동안 수많은 유스케이스를 통해 검증된 기술을 통해 현대오토에버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및 확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임재우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기술팀장은이번 공동 개발 사업은 오토모티브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현대오토에버가 가진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블록체인 개발 및 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의 최고 회사, 전문가들의 기술이 더해진다면,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