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이색칼럼

‘이제는 플랫폼 전쟁시대!’

“플랫폼이 경제와 세상, 국가를 바꾼다”

기사입력 2019-05-08 오전 9:22: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플랫폼 경제가 바꾸어 가는 세상을 제대로 알아야 지혜로운 국가경영은 물론, 국민들이 제대로 된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바야흐로 플랫폼 전쟁의 시대가 됐다. 실제로 플랫폼이란 키워드는 구글 검색에서 가장 빈도가 높았던 전략(Strategy)’을 추월할 정도로 많이 사용되는 보편적인 키워드가 됐다.

 

플랫폼의 원래 의미는 역에서 승객들이 기차에 오르내리기 쉽도록 지면보다 약간 높게 설치한 평평한 지면을 가리킨다.

 

이처럼 플랫폼이라는 용어를 보편적으로 사용하게 된 유래는 역 플랫폼이 많은 사람들이 쉽게 이용하거나 다양한 목적지로 가는데 반드시 거쳐야 하는 데서 기인한다.

 

인터넷 플랫폼은 온라인상에서 많은 사람이 모여 서로 소통하고 공유하고 거래하는 사이버 공간을 지칭하고 있다.

 

대표적인 플랫폼으로 페이스북, 트위터, 아마존, 구글 플레이어, 애플 앱스토어

등을 꼽을 수 있다. 국내에는 네이버, Daum포털, 카카오톡, 밴드 등이 있다.

 

2018년 세계 주식 시가 총액 1~5위 기업은 순위의 변동성이 있지만 Amazon, Google, Microsoft, Apple, Facebook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 1~5위 기업 중 마이크로소프트만이 플랫폼의 성격이 좀 약할 따름이고 모두 플랫폼 기반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이다.

 

수십년 전까지 세계 경제를 주름잡던 오일 회사 엑슨 모빌과 GE, 지멘스 등 거대 제조업체가 순위에서 사라졌다.

 

이처럼 세계경제는 플랫폼기업이 주도하고 있는 형국이다.

 

그런데 여기서 고용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플랫폼기업은 전통적인 기업에 비해 고용, 즉 일자리가 급격하고 줄어들게 한다는 것이다.

 

최근 발생한 국내 사례를 실례로 들 수 있다. 카카오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 카풀을 개시하려 하자 개인택시기사 3명이 분신을 시도했다.

 

카풀이란 자가용 승용차를 앱을 통해 택시처럼 공유하는 서비스다. 미국에선 Uber(우버) 등이 일반화돼 있다.

카카오 모빌리티에서 카풀 서비스를 론칭 하려고 하자 서울 개인택시 면허 가격이 9천만원에서 6천만원으로 폭락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개인택시 기사들에게 퇴직금과 같은 개인택시 면허가격이 폭락하니 자살할 정도로 충격을 받은 것이다.

 

이런 생존권 위협에 택시 기사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국회로, 여당 당사 앞으로 몰려들었다. 그러자 카카오에서 카풀무기 연기를 발표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그러자 카플업계와 택시업계, 정치계로 구성된 "카풀 사회적 대타협 합의기구"에서 카풀 서비스를 출·퇴근시 2시간만 허용하는 걸로 타협했다고 발표했지만, 5만 개인택시 기사 단체에서 반발하고 나서며 아직 미결인 상태로 남아 있다.

 

아마존, 애플, 구글, 페이스북을 어떤 저자는 "The Four"로 지칭하는데, 4개 기업의 시가 총액은 무려 2.3조달러에 달하고 있다.

 

한국 전체의 시가 총액이 2조 달러임을 볼 때 엄청난 부가 집중돼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 4개 기업의 고용은 41.8만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이처럼 지구촌 세계 경제를 플랫폼기업이 주도하고 있는데 반해, 그 부작용으로 일자리가 사라지고 부의 양극화가 재앙 수준으로 치닫게 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 이런 부정적 변화가 세상을 경제 성장보다는 분배를 중요시하는 진보 좌파 주도의 사회주의 정부로 몰아가게 하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나라 문재인 정부도 마찬가지라 할 수 있다.

 

보수 우파 정부 주도의 자유시장경제는 성장에는 유리하지만, 부의 양극화를 더욱 크게 만들어 왔다. 반면, 좌파 성향 진보정부의 사회주의 통제 경제는 부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성장의 둔화를 가져와 오히려 일자리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결과적으로 갖지못한 사람들을 더 살기 힘들게 만들고,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무차별적 복지정책 강화로 인한 퍼주기 포퓰리즘으로 국가경제를 망치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문재인 정부가 당면한 국가경제 현안이라 할 수 있다. 위정자들과 정부의 고위 관료들은 플랫폼 경제가 바꾸어 가는 세상을 제대로 알아야 지혜로운 국가경영은 물론, 국민들이 제대로 된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이상일 논설고문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