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계양 의원 “충남도, 녹조 문제 뒷짐” 비판

최근 3년간 '도내 903개 저수지·63개소 담수호서 4099일간 녹조 발생'

기사입력 2020-05-25 오후 6:30: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충남도 녹조 모니터링 및 체계적인 관리대책 재검토 주문

 

▲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 (사진 출처: 충남도의회/SNS 타임즈)

 

[SNS 타임즈]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은 25일 제32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반복되는 도내 녹조 문제의 심각성과 집행부 대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이 집행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 도내 903개 저수지·63개소 담수호에서 발생한 녹조 일수는 총 4099일로 나타났다.

 

특히 식수를 공급하는 보령호에선 2017 42일에 그쳤지만 대청호의 경우 2017 119, 2018 77, 2019 118일 동안 녹색으로 물들어 있었다.

 

실제로 2018년 여름, 자체 정수시설을 갖추고 예당저수지 물을 식수로 이용하는 예산읍 지역 상수도에서 20일 이상 녹조로 의심되는 녹색 수돗물이 나와 민원이 발생했으나 아직까지도 그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한 실정이다.

 

이 의원은녹조는 인체에 유해한 독성물질이 있어 관련법상 재난으로 분류된다, “미국은 녹조에 대해 수년간 연구하고 있고 녹조가 심해지면 비상사태까지 선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녹조에 대한 예방과 대비는 단기적으로 성과를 내기 어렵기 때문에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피해는 도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환경에 무해한 유기응집제나 미생물을 활용하거나 녹조에서 전류를 추출하는 등 다양한 제거·활용 기술력이 발전한 만큼 이를 활용한 도 차원의 체계적인 관리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도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