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전시, 국비 4조원 시대 개막 위한 준비 총력

국비발굴 점검회의 개최, 내년 국비 목표 4조 769억 원 설정

기사입력 2022-04-11 오전 11:14: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실국장 등에게 관리과제 지정... 주요사업 국비확보에 역량집중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대전시는 11일 허태정 시장 주재로 ‘2023년 국비사업 발굴 점검회의를 시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내년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전년 대비 2,125억 원인 5.5% 증가한 4 769억 원으로 정하고, 중앙부처 동향파악, 정보공유, 추진사항 점검을 위한 실국별 TF팀 구성 등 국비 확보를 위한 총력을 다해왔다.

 

이날 점검회의는 중앙부처에 국비를 신청하기에 앞서 최종적으로 점검하는 자리로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 광역교통망 확충 등 대선공약 연계사업과 소제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 대전시민 안전체험관 건립 등 현안 사업의 국비 확보를 위해 사업별로 쟁점사항 등을 중점 점검했다.

 

또한, 중앙부처 예산 반영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실국장 이상 간부공무원에 관리 과제를 지정해 부처 접촉 및 설명을 강화하기로 했다.

 

2023년 주요 신규 사업을 살펴보면 과학기술정보통신 분야에서는충청권 인공지능 실증사업차세대 통신부품 사업화 촉진 기반 구축사업연구산업진흥단지 육성사업충청권 AI·메타버스 융합클러스터 구축사업 등을 신규사업으로 확정하고 국비확보에 나선다.

 

교통·건설·환경 분야에서는대덕테크노밸리 완충저류시설 설치대동하늘근린공원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북부권(대덕) 화물자동차 휴게소 조성사업친환경 수소 화물차 도입교통안전 조명시설(조명탑, 집중조명) 설치사업 등에 대한 국비확보를 추진한다.

 

또한대전 3·8민주의거 역사길 조성소제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충청유교문화권 광역 관광개발 관광진흥사업 등 역사성 확립 및 시민 밀착형 숙원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에도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 대전시가 국비 4조원 시대 개막을 위한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은 2023년 국비사업 발굴 점검 회의 모습. /SNS 타임즈

 

허태정 대전시장은경제도약, 민생안정, 미래투자 등 중앙정부의 투자방향과 대선 지역공약 연계 국비사업 발굴에 충력을 다해 2023년 대전시 국비 4조 원 시대를 열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실국장 책임하에 쟁점사항과 대응방안을 명확히 정리하고, 적기 대응해서 정부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023년도 정부예산은 4월 말까지 지자체별 정부 부처 신청, 5월 말까지 기획재정부 예산안 제출하고, 9월초 정부예산안 국회제출 일정을 거쳐 국회 심의 의결을 거쳐 12월초 최종 확정된다.

 

대전시는 5월부터 시작되는 중앙부처의 예산시기에 맞춰 지역정치권과 긴밀하게 공조,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행정력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