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륜차 등 불법자동차 근절 종합대책 추진

대전시, 단속 확대 및 정례화 | 시민참여 확대 추진

기사입력 2022-08-19 오전 11:44: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는 올 하반기까지 이륜차 등 불법자동차 근절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대전시가 이륜차 등 불법자동차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세워 추진한다. /SNS 타임즈

 

이번 종합대책은 지속되는 이륜차의 불법행위로 인한 소음 등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건전한 자동차 운행질서 확립을 위해 마련됐다.

 

대전시는단속 확대 및 정례화단속 행정역량 강화시민참여 확대 등 3가지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종합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단속방법을대전시 주관 합동단속자치구 자체단속경찰 음주단속 참여실시간 순찰 단속 등으로 다변화하며 단속을 확대한다.

 

또한 대전시, 자치구, 대전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합동으로 올해 말까지 지속적인 단속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대상은소음기 등 불법튜닝미사용신고 운행번호판 미부착 운행번호판 훼손 및 가림 등 자동차관리법 위반사항신호 및 지시 위반헬멧 등 인명보호장구 미착용중앙선 침범 등 도로교통법 위반사항이다.

 

이륜차와 별개로 최근 잇따라 낙하사고가 발생하는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에 대한 단속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자동차관리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사안별로 고발 또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도로교통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나 범칙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이륜차 튜닝업체, 정비업체에 대한 일제점검 및 계도를 실시하기로 하고 불법이륜차 양산을 사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담당자 교육을 통해 업무 전문성을 높여 단속 공무원의 행정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30년 만에 강화된 환경부 소음기준과 최근 국토부에서 도입을 검토 중인 안전검사제도에 대한 후속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해 대응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시민참여를 독려하고 홍보도 강화한다. 불법이륜차·자동차에 대한 시민신고를 유도하고, 음식 배달 등 이륜차 이용 시불법 이륜차 이용하지 않기등 적극적인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이륜차·자동차 등록 시 민원인에게 안전운행 홍보물을 배부하여 이륜차 운전자들의 안전의식도 높여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임재진 교통건설국장은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이번 종합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불번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 등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