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상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 찾는다

부여군-대전지방보훈청,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업무협약

기사입력 2022-10-13 오전 11:08: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부여군이 포상을 전수하지 못한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에 나선다.

 

▲ 부여군 포상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는 박정현 부여군수(좌측)와 대전지방보훈청 김상희 직무대리(사진 오른쪽). /SNS 타임즈

 

부여군은 2020년부터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연구용역을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해 부여 출신 독립운동가 425명을 발굴해 냈다.

 

1차 용역에서 찾아낸 163명 중 92명에 대해 서훈을 신청했고 현재까지 33명에 대한 포상이 결정됐다. 2차 용역에서 발굴한 262명 중 약 140명에 대해서도 서훈을 신청할 예정이어서 포상 대상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군이 대전지방보훈청과 지난 12일 체결한포상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찾기 업무협약은 부여 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을 한 사람이라도 더 찾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공헌한 분들의 충의와 위훈을 기리며 상호 협력해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취지에서다.

 

 

업무협약서에는후손찾기 활성화를 위한 협의회 정례 개최후손찾기 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 및 정보 공유지역 독립운동가 묘소 및 후손찾기 캠페인 추진지역 독립운동 사료 발굴, 소장 자료 교환 및 공유기타 후손찾기 관련 상호협력이 필요한 사항 등 포괄적이면서 구체적인 협력사항이 고루 담겼다.

 

대상 독립유공자는 3.1운동을 한 김덕빈·강석희·추해룡·김근규, 국내 항일운동을 한 강도형·강주구·권병주, 만주 방면 운동을 한 김소범, 의병활동을 한 송순묵·신봉만·김판돈·이박원·이덕현·이성택·정용운·권운택·한사용·한성수·한기안·한락산·우제홍 등 총 21명이다. 제적등본이 확인되지 않아 후손이 확인되지 않은 이들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대전지방보훈청과 함께하는 업무협약은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예우하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후손을 찾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함께해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