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출범 10년 맞은 내포신도시

허허벌판서 혁신도시로… 꿈 키워온 내포

기사입력 2022-12-26 오후 1:15: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기관단체 127개 터 잡고 인구는 509명서 3 872명으로 증가

부지 조성 99.6%토지 분양 92%…“대형 공공기관 유치 박차

 

[SNS 타임즈] 충남 내포신도시가 더 큰 꿈을 향해 비상하고 있다.

 

▲ 2009년5월13일 도청이전예정지 항공촬영 모습. (제공: 충남도/SNS 타임즈)

 

2012 12 28일 도청 이전 완료와 함께내포신도시 시대를 개막한 뒤, 10년 동안 127개 기관단체를 유치하며 허허벌판에서 충남혁신도시로 발돋움했다.

 

민선8기 들어서는 수도권 대형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행정중심 복합도시 조성으로 방향을 재설정, 행정력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

 

26일 도에 따르면, 내포신도시는 2006년 도청 이전 예정지 결정과 2007년 도청이전신도시 도시개발구역 지정에 따라 홍성군 홍북읍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 995 1729㎡에 조성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부지 조성 완료 면적은 991만㎡로, 공정률 99.6%를 기록 중이다.

 

토지 분양률은 92%, 대상지 388만㎡ 가운데 356만㎡를 매각했다.

 

내포신도시 활성화 핵심 요소 중 하나인 기관단체는 유치 대상으로 잡은 107개 중 103개가 신도시나 인근 지역으로 이전했고, 4개는 이전을 진행하고 있다.

 

유치 대상 외에는 24개 기관단체가 내포신도시 안팎에 새롭게 터를 잡았고, 11개는 공사와 설계작업, 기본계획 수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힘쎈충남은 내포신도시를 지역 성장 거점이자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수도권 대형 공공기관을 유치키로 하고, 다각적인 활동을 펴고 있다.

 

김태흠 지사는내포신도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조성공약을 내걸었으며, 윤석열 대통령도 충남 지역 7대 공약 및 15대 정책과제로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추진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특히 지난 10월 윤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대규모 공공기관을 1차 혁신도시 제외 지역부터 우선 이전 추진하는드래프트제를 건의한 바 있다.

 

내포신도시 성장동력인 기업도 속속 자리를 잡고 있다.

 

▲ 2012년 12월 도청 신청사 모습. /SNS 타임즈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40 2137㎡ 가운데, 분양 면적은 가계약을 포함 20 6012(51%)로 나타났다.

 

내포신도시 첫 기업인 한양로보틱스를 비롯, 9개 기업이 가동을 시작했고, 1개 기업이 내년 운영을 앞두고 준공했으며, 8개 기업이 부지를 확보해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가계약 기업은 7개로, 면적은 5 2896㎡이다.

 

이들 25개 기업의 총 투자 금액은 1501억 원이며, 고용 인원은 636명이다.

 

공동주택은 16개 단지 3 6263세대가 준공했다.

 

10개 단지 9331개 세대는 공사 중이며, 6개 단지 5824세대는 추진 예정이다.

 

내포신도시 인구는 3 872명으로, 도청 이전 당시인 2012 12 509명에 비해 60배 이상 증가했다.

 

총 인구의 83%(2 5370)는 입주 아파트가 밀집한 홍성군에 거주하며, 남녀 비는 절반씩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고등학교는 11개교가 문을 열었다.

 

충남대 내포캠퍼스는 설립 추진 방안을 지속 협의 중이다.

 

의료시설은 의원 20개소, 약국 7개소 등 27곳이 가동 중이며, 종합병원은 명지의료재단과 의료용지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문화체육시설 중 충남도서관은 2018년 문을 열었고, 충남미술관은 2025년 개관을 목표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며, 도립 예술의 전당은 2028년 개관을 목표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세우고 있다.

 

충남스포츠센터는 골조 공사를 추진 중으로 공정률 30%를 기록하고 있으며, 민간에서 개발 중인 골프장은 내년 6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를 벌이고 있다.

 

편익시설은 총 767개소로, △의원 등 건강시설 32개소문화시설 12개소생활시설 90개소체육시설 70개소교육시설 88개소휴게음식점 101개소일반음식점 374개소 등이다.

 

▲ 2012년 12월 도청이사 환영 이벤트. 공주시 의당집터다지기보존회의 집터 다지기 공연. (출처: 충남도/SNS 타임즈)

 

내포신도시 내 공공시설물 등을 통합 관리운영하게 될 국내 유일 지방자치단체 조합인충남혁신도시 지방자치단체조합도 최근 행정안전부로부터 설립 승인을 받으며 탄생했다.

 

충남혁신도시조합은 내포신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유지관리하며 보다 나은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공기관 유치 등을 통해 충남혁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협치 기구다.

 

 

도 관계자는내포신도시는 그동안 기관단체가 속속 자리잡고 사람들이 꾸준히 이주해오며 도시의 면모를 갖춰왔으나, 공공기관 및 기업 유치 등에 한계를 보이며 당초 계획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이어충남 수부도시인 내포신도시가 충남을 넘어 대한민국 중심 도시로 발전해 나아갈 수 있도록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 유치, 정주여건 개선 등에 행정력을 집중 투입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